블록체인 기술, 실생활에 스며들다.

한신애 기자

작성 2020.04.26 23:00 수정 2020.04.26 23:09

지난 4월 20일,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는 '모바일 공무원증 도입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힌 바있다. 뿐만 아니라, 2021년까지 복지카드, 2022년에는 운전면허증까지 확대계획을 발표하였다. 물론, 사업의 중심에는 '블록체인'이 있다. 보안성 확보 및 기술성 등 데이터 위변조 방지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블록체인은 공공서비스 등 우리의 실생활에 서서히 스며들고 있다.


<출처:행정안전부>


실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은 바로 '전자서명' 부분이다. 대표적으로 카카오의 카카오페이의 인증 서비스가 있다. 

지문인식 또는 거래비밀번호 6자리를 입력하여 인증을 거친다. 이 인증서비스를 이용하여 본인인증·기본적인 동의문서·신용정보 조회 동의·금융관련 계약 등 전자서명이 필요한 부분들을 카카오톡에서 즉시 처리가 가능하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공정성이 중요한 투표 및 선거, 기부금 관리 등 사회 분야에서도 블록체인을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왕성하다.

투표결과, 기부금 내역 등을 블록체인에 저장해 위변조를 막을 수 있다는 점, 해킹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맥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블록체인이 가진 보안 강화, 투명성 확대 등은 블록체인의 분명한 장점이며, 이 점은 산업에 혁명을 가져올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동반된 스마트 계약(계약 조건을 블록체인에 기록하여 조건이 충족됐을 경우 자동으로 계약이 실행되게 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자동차·부동산 거래, 등기 처리 등에서도 기존보다 낮은 비용으로 안전거래를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의료, 반려동물 관리, 게임 등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 범위가 점차 넓혀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활용 범위가 기대된다. 

향후 우리는 암호화폐 거래소로 인한 투기의 인식에서 벗어나 보다 실생활 접목 즉, 기술력 검증을 강화시켜 블록체인 시장을 안정시킬 필요가 있다.   

Copyrights ⓒ 농업경영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신애기자 뉴스보기